조은희 구청장,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우수지방자치단체장상’ 수상!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손주돌보미, 산모돌보미 등 서초형 보육정책 호평
 [2018-11-02 오전 8:11:00]

몰카보안관, 안심존(Safety Zone) 운영 등 여성안전 위한 정책도 높은 평가 받아

조은희 구청장 서초다운 여성친화 정책이 대한민국 표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조은희 구청장이 지난 1031,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53회 전국여성대회에서 우수지방자치단체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가 주관한 우수지방자치단체장상은 여성의 삶을 질적으로 향상시키고 여성의 권익과 지위 향상에 크게 기여한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조 구청장은 구가 지난 2016년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선정된 후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여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한 점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구의 여성친화정책은 워킹맘으로써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던 조 구청장의 엄마행정이 일구어 낸 결실이다. 민선6기 첫해인 201432곳에 불과했던 국공립어린이집을 지난 4년간 40곳을 더 늘렸으며, 어린이집 CCTV를 공개하도록 하는 서초형 모범어린이집 인증제를 통해 민간어린이집의 질을 국공립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 서초만의 특화된 보육정책을 통해 아이키우기 좋은 보육도시 서초를 조성하고 있는 점도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조부모들의 황혼육아를 지원하는 손주돌보미 제도’,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산모돌보미를 파견하는 서초형 산모돌보미 제도등이 대표적으로 전국 지자체에서도 벤치마킹하고 있다.

여성 안전을 위한 정책도 눈에 띈다. 최근 급증하는 몰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몰카보안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6년 강남역 화장실 살인사건 이후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강남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역세권 일대를 안심존(Safety Zone)’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성들이 일과 가정을 양립해 나갈 수 있도록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서초 나비코치아카데미4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서초여성가족플라자를 중심으로 3D전문가, 그림책지도사 등 전문가 양성과정을 수료해 어린이집 또는 초··고등학교 강사로 파견하는 등 여성 일자리 연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등교시간 교통지도를 책임지는 서초안심등굣길도우미도 운영해 맞벌이 학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와 안전을 위해 서초만의 여성정책을 꾸준히 노력해온 점이 인정받아 기쁘다, “앞으로도 서초다운 여성친화정책이 대한민국 표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