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도시 서초, 51개 공연장에서 클래식 즐긴다!
 9월 21일부터 서리풀페스티벌 축제기간 내내 51개 실내공연장 ‘들썩들썩’
 [2019-09-11 오후 12:13:00]

정효아트센터, 흰물결아트센터 등 소규모 민간 공연장 대거 참여, 33회 무료 실내공연

현악 4중주, 목관 5중주 등 청년 예술인들이 펼치는 서초 실내악 축제눈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한국형 에든버러 축제를 지향하는 서리풀페스티벌51개 공연장이 동참한다고 밝혔다.

오는 921일부터 열리는 서리풀페스티벌에 예술의전당·국립국악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기관을 비롯, 코스모스아트홀·쿤스트하우스 등 소규모 민간 공연장 등이 대거 참여해 클래식의 향연이 펼쳐진다.

▲ 서초 실내악 축제

특히 이번에 참여하는 소규모 민간 공연장 23곳에서는 청년예술인들이 펼치는 서초 실내악 축제가 열린다. 현악 4중주, 목관 5중주, 콘트라베이스 등 연주자의 열정과 호흡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는 실내악의 진수를 선사한다. ‘서초 실내악 축제는 서초음악문화지구 특화 클래식 콘서트로 청년예술인들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공연할 기회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기획됐다.

또한 8일간의 축제기간 내내 총 33회의 무료 실내공연이 이어진다. 서초 곳곳의 공연장에서 하루 평균 최소 2회에서 최대 5회까지 무료공연이 열리는 것. 누구나 부담없이 다양한 라이브 음악을 축제기간 내내 코앞에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으니 보는 이들에게도 쏠쏠한 재미를 준다. 국립국악원과 정효아트센터,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일부 공연은 서리풀페스티벌을 기념, 서초구민에 한하여 최대 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전체 공연일정은 서리풀페스티벌 홈페이지(www.seoripul.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서리풀페스티벌에는 많은 민간 공연장이 동참하고 마에스트로를 꿈꾸는 청년예술인들에게 활동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청년예술인들이 음악도시 서초를 넘어 더 넓은 세계로 뻗어나가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