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영 시의원, 찾아가는 방역봉사 ‘찾·방’ 오픈!
 방배동 카페골목 등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상권 활성화 발 벗고 나서
 [2021-02-02 오후 12:56:00]

사우나, 놀이터, 시각장애인 복지시설 등 방역취약계층에 방역봉사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선거구)은 지난 130,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서초구 방배동 카페골목 일대 가게들을 직접 찾아가서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와 전문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등 지역상권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 '찾·방'에 참여하고 있는 김경영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2)

이날 찾아가는 방역봉사 찾·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생활안심 전문 방역팀과 서초오렌지봉사단원들이 참여해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우나 시설을 시작으로 음식점, 옷가게, 놀이터, 시각장애인 복지시설 등 방배동 카페골목과 서초구 일대 곳곳을 방문하여 방역활동을 전개했다.

김경영 의원은 현재 코로나19 장기화로 골목상권이 침체되어 카페골목 대다수의 소상공인들이 오랫동안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특히 사우나 시설의 경우, 최근 언론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역주민들이 불안감 때문에 이용을 꺼려하고 있어 더욱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찾·방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갖고 있는 시설 이용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켜주고,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힘을 보태고자 했다고 말하며 이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경영 의원은 지금은 무엇보다 생활방역이 중요한 시기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방역취약계층을 위해 전문적인 방역봉사활동을 추진하여 지역상권이 살아나고 서초구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