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적인 작전타격대 교육이 필요하다.”
 시흥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장 김태영
 [2023-01-06 오후 3:51:00]

경찰서 관할 내 대간첩작전과 대테러 초동조치를 위해 만들어진 부대인, 의경들로 구성된 112타격대가 217월 역사속으로 사라지면서 10명의 경찰들로 구성된 작전타격대라는 초동조치부대가 신설 되었다.

작전타격대는 월1회 자체 교육 및 FTX훈련, 2회 사격을 통해 작전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체 교육은 주로 이론을 통한 방법으로 총기 사용법과 대테러대간첩 상황 시 초동조치 방법 등을 영상을 통해 습득하고 있고, FTX훈련은 주로 포탄탄피 발견신고와 북한거수자 출현 신고폭발물 테러의심물체 발견신고 시, 현장보존주민대피보고전파신속출동 가능한 부대 요청 등 초동대응조치 위주로 훈련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다 보니 화생방테러나 드론테러 등 무방비상태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 언제든지 닥칠 수 있기에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작년 11월에 교육기관인 상무대에서 위탁교육을 통해 34일동안 화생방 작전수행 과정을 수료했었는데 개인보호물자 사용법, 화생방 보호의 착용법, 화생방 테러 등 전반적인 국가 안보뿐만 아니라 실제 테러 상황 시 대처요령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이러한 실용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을 경찰청 차원에서 군경 위탁교육을 주기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활성화 시킬 수 있다면 초동조치 부대로서 더욱 전문적인 부대가 될 것이고, 반복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대내적 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 안보를 튼튼하게 주도할수 있는 안전한 대한민국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