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국회의원, ‘여론조사 왜곡 선거법 위반 혐의 무죄’ 확정
 ‘삼성 R&D 연구소 유치’ 허위사실 홍보물 기재도 무죄
 [2017-11-29 오전 8:54:00]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던 박성중 국회의원에게 대법원이 23일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

박성중 의원은 지난해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내 경선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해 공표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 왔다.

박 의원은 지난해 초 선거구 내 당원들에게 새누리당 서초을 후보 경선 여론조사에서 자신이 1위를 했다는 거짓 결과를 전화로 알린 혐의로 기소됐지만, 1심과 2심은 "박 의원으로부터 조작된 여론조사 순위를 들었다는 당원들의 증언만으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라고 판단했다.

또 구청장 시절 우면동 삼성 R&D 연구소를 유치했다는 허위사실을 홍보물에 기재해 발송한 혐의도 "박 의원이 연구소 유치를 위해 노력한 일련의 활동 등 제반 사정에 비춰보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