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1.10.14 18:53   
문화
 전체
 문화
 예술/문화재
 인물
 공연/행사
  가장많이본뉴스
한국자총 서울시
국민의힘 서울시
서초구, 전국
구의회 김안숙
서초신문 703
서초구의회, 의
서초구의회, 의
 
뉴스홈 >기사보기
‘행복하자’는 사회적 의미 담은 김홍년 화가 초대전 개최
[明아트스페이스&明갤러리] 개관 43주년 기념 기획
[2021-04-13 오전 8:46:00]
 
 
 

414~511, (), 행복의 메시지 담은 나비와 꽃 전시

"서로 같은 듯 다름의 즐거운 소통구조 창조"

(), 행복의 메시지를 담은 나비와 꽃이 화려하게 전시된다.

[아트스페이스&갤러리]에서 개관 43주년을 기념하고 최근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행복하자 사회적 의미 담은 김홍년 작가의 최근 작품으로 약 1개월간 <김홍년 초대전>을 개최한다.

김홍년 작가는  채택하여 아름다운 나비의 형상을 만든다

화접(花蝶)2021-II, 53.0x53.0cm, 캔버스 위에 아크릴물감, 2021년작

김홍년 작가가 보여주는 나비형상은 날개의 ‘시각적 유희와 즐거움 통해 ‘마음의 날개 “높이 날아보자 ‘희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실현을 기원하는 동시에 이상의 날개로 날아보자 의미를 갖는다.

그의 작품은 우주의 별과 같은 꽃무리의 구조에 ‘난다()’ 상징적인 날개가 중의(重義)적 형상으로 표현된다. 나비의 연약한 날개를 채택한 작품은 화려한 날개 짓을 연상되게 한다. 이러한 김 작가의 작품은 인기를 끌고 있다.

그동안 감상자들이 김 작가의 작품과 대면하면 이내 경쾌한 미소를 띠며 양팔을 펼쳐 사진을 찍곤 한다. 멋을 내며 자신들의 화려한 날개를 펼치는 순간이다.

특히 작가의 작품은 현대사회에 카오스적인 ‘다름 ‘같음 갈등을 ‘소통 ‘이해’ 그리고 ‘균형으로 ‘행복하자 사회적 의의를 담고 있어 “더욱 의미 있다 평을 받고 있다

한 개의 날개만으로 날수 있을까 !

김 작가의 날개 작품은 서로 같은 듯이 보이면서 다른 형태의 군집이 생명감과 다양성의 힘을 전하며 즐겁게 소통하는 구조다.

동서고금을 통해나비모양은  세계 민족들이 (), 행복길상아름다움장생  긍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점도 김 작가의 작품에서 주요한 요소로 작용된다. 여기에 김 작가의 작품은 나비형상을 토대로 꽃들의 유희적 집합을 매우 극적이고 성실하게 조형화 하고 있다. 이러한 창작의도가 작품에 고스란히 현실이 되어 나타난다. 최상의 상징성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라고 할 수 있다.

화접(花蝶)2021-II, 53.0x53.0cm, 캔버스 위에 아크릴물감, 2021년작

김홍년 작가는 혼돈의 시대라고 할 정도로 많은 분들이 고뇌하며 고독과 절망을 느끼는 어려운 삶을 살고 있다. 이런 사회 분위기일지라도 가족 간에 이웃 간에 서로 이해와 존중, 서로 인정하며 더불어 사는 삶, 발전적이고 건강한 생태계의 지속발전 가능성의 가치가 구현될 수 있다면 하는 바람으로 희망을 상징하는 날개를 작품화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미국 유학시절 인간의 가치희망’, ‘꿈을 이루자는 사회와 인문에 관심을 가지고 작품으로 은유적이거나 직설적 메시지를 던지는 작가다.

김홍년 작가의 풍자 작품이 미국에서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빌 클린턴 대통령의 스캔들이 모니카 르윈스키의 연방 대배심원에서의 증언을 앞두고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을 당시 이 같은 스캔들을 소재로 한국의 작가가 국민 여러분'이란 주제로 미국전시를 열었다. 전시 작품 중 김 작가가 `미스터 스캔들에 관하여'라는 직설적으로 풍자한 작품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며 한국과 미국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 작가는 평면 회화와 설치미술영역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20163월 한강 세빛섬 인근을 지나는 이들은 세빛섬 공간에 금빛대형날개가 바람에 부유하며 날개 짓하는 모습을 보았다. 무려 24m x 21m x 15.2m(h)사이즈의 대형설치작품으로 세빛섬이 우수기획전으로 채택해 기획한 김 작가의 작품이었다. 실내 공간에도 형형색색의 나비 회화 작품과 설치 작품, 미디어 영상 작품을 선보이며 1만명이 넘는 국내외 관람객들을 즐겁게 했다

화접(花蝶)2020-H-II, 72.2x72.2cm, 캔버스 위에 아크릴물감, 2021년작

 작가는 국내 1 청년미술대상전에서 대상, 22 스페인 호안미로 국제드로잉미술대전에서 2등상인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미국 국제미술공모전에서 우수상38 대한민국미술대상전(국전)에서 최우수상 등 매우 탄탄한 화력으로 화려한 수상경력을 가졌다올해 5월에는 국회에서 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특별대상 수상했다.

김 작가는 홍익대학원을 졸업하고 동양그룹 서남미술관 관장을 지냈으며 미국 클래어몬트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패턴(Patten)대학에서 교수(Faculty)로 재직했다. ()한국미술협회 설치미디어아트분과 위원장을 역임하고 한국미술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명 갤러리는 문화의 거리 인사동에 1980년 백마화랑으로 오픈하여 1988년 상호를 변경했다.

초대전을 중심으로 의재(毅齋) 허백련(許百鍊) 등 근대 6대 작가전을 시작하여 남관초대전, 박영선초대전 채영림초대전, 황유업초대전, 조병덕초대전, 홍종명 초대전 등을 기획하였다. 현재는 명아트스페이스와 명갤러리 두곳에서 서양화, 동양화, 조각 등 초대, 기획전을 하고 있다.

화려한 꽃과 나비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김홍년 초대전>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 아트스페이스&갤러리 02) 720-4716~7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서초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서초미래정
서초구의회, 의원연구단체 ‘더 좋은
서초신문 703호
서초구, 전국 최초 ‘서초여성일자리주
구의회 김안숙 의장, ‘한국을 이끄는
국민의힘 서울시당 여성부위원장에 서초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남현종 신임 서
서초신문 702호
메타버스 플랫폼 내 어르신 문화여가
서초구의회 의원, 한가위 이웃사랑 자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