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8.12.12 8:13   
정치
 전체
 정치일반
 선거
 국회
 지방자치단체
 구의회
 동정
  가장많이본뉴스
서초구의회, 예
서초구, 옥외광
건강보험공단 서
662호
자유총연맹 서초
서초구, ‘어린
서리풀 터널 위
 
뉴스홈 >기사보기
이숙자 시의원, ‘바른정당’ 입당
“올바른 정치와 사회 회복, 정당한 보수 계승할 것”
[2017-04-12 오전 8:47:00]
 
 
 

국정농단 책임에서 자유한국당 결코 자유로울 수 없어

서울특별시의회 이숙자의원(서초2)은 4월 10일, 서울특별시의회 본관에서 “정당한 보수를 계승하기 위해 바른정당에 입당한다”고 밝히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숙자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입당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과 국민들에 의해 밝혀지고, 헌재의 최종적인 판결을 받은 국가권력의 사유화와 국정농단, 건국이후 최악의 헌법유린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한국당은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이 헌재의 최종적인 판결이 났음에도 통감하고 반성하기는 커녕 변화와 혁신에 대한 요구를 못 본 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광장이 보여준 민심은 정치인이 시민의 위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시민을 위해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던 올바른 정치, 올바른 사회를 회복하기 위해, ‘정당한 보수’를 계승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이숙자 의원의 바른정당 입당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저는 오늘 바른정당에 입당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언론과 국민들에 의해 밝혀지고, 헌재의 최종적인 판결을 받은 국가권력의 사유화와 국정농단, 건국이후 최악의 헌법유린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한국당은 결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또한 헌재의 최종적인 판결이 났음에도 통감하고 반성하기는 커녕 변화와 혁신에 대한 요구를 못본 채 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통렬한 반성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개혁을 이끌려는 시도도 여러 번 있었지만, 반성과 개혁을 외친 이들은 백안시되어 당을 떠나야 했습니다.

올바른 보수, 올바른 정당의 모습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사익(私益)과 자리보존에 급급한 일부에 의해 묵살되었습니다.

그리고 보수정치의 가장 중요한 가치인 공정함과 도덕성은 철저히 파괴되고, 민주정치의 본질인 협의와 존중은 무시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광장이 보여준 민심은 정치인이 시민의 위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시민을 위해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었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던 올바른 정치, 올바른 사회를 회복하기 위해, “정당한 보수”를 계승하기 위해 저는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에 입당하고자 합니다.

저 자신의 이해관계보다 시민을 위한 정치과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 위한 이런 저의 결정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시민 여러분의 많은 격려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7. 4.

서울특별시의회 이숙자 의원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서리풀 터널 위에 벚꽃 산책길 생긴다
서초구, ‘어린이 안전대상’ 행정안전
서초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박지
662호
건강보험공단 서초북부지사, 자문위원회
자유총연맹 서초구지회, 제8대 이종환
서초구, 옥외광고물 수준 서울시 자치
고광민 서초구의회 부의장, 건보공단
‘서리풀 이글루’, 유럽 최고 친환경
이혜훈 의원, 국회 4차 산업혁명특별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