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2.1.18 20:8   
사회
 전체
 사회
 사건/사고
 복지
 교육
 미담/인물
 단신
  가장많이본뉴스
남서울농협, 양
‘건강보험공단
서초구의회 김안
마음을 조절하는
2022년 바뀌
서초신문 706
 
뉴스홈 >기사보기
(단독) 서초구 부동산최고경영자과정 총원우회장 지냈던 기업가, 여성 원우회원 성폭행 충격!
검찰, 강간 등 성추행 및 상해 혐의로 총원우회장 지낸 기업가 J모씨 기소
[2021-11-18 오전 11:37:00]
 
 
 

서초구가 직접 운영했던 부동산 최고경영자 과정의 총원우회 핵심 임원이었던 기업가 J모씨가 이 과정에 입학했던 후배 여성 원우회원을 여러차례 강제추행을 일삼고 성폭행 한 혐의가 알려지면서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지난 113일 서초구 부동산 최고경영자 과정 모임에서 만난 여성 L모씨를 강간, 유사강간, 강제추행 등 성폭행 및 상해한 혐의로 서초구 기업가 J모씨를 기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 재판은 1217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앞서 피해자인 L모씨는 20203월 강간, 유사강간, 강제추행 및 상해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가해자인 J모씨를 고소했다.

최초 서초경찰서의 고소인 조사와 피고소인 조사에 따르면 피해자인 L모씨는 20197월경에 서초구청에서 운영하는 부동산최고경영자과정 ○○기 입학식 후 회식자리에서 그 당시 총원우회장이던 가해자 J모씨를 만났다.

이후 2019827J모씨를 포함한 부동산최고경영자과정 ○○기 임원과 총원우회 임원 등 10명이 피해자가 운영하는 가게를 찾아 술을 마셨다. 술자리가 끝난 후 J모씨는 다른 일행들이 귀가 직후 다시 가게로 돌아와 L모씨를 강제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J모씨는 가게 정리를 마친 L모씨의 집까지 강제로 쫒아가 L모씨를 완력으로 제압한 뒤 강간 등 성폭행을 한 혐의도 받는다.

J모씨의 강제추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20191014일 지인과 함께 L모씨의 가게를 다시 찾은 J모씨는 용서해달라. 앞으로 잘하겠다면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기습적으로 L모씨의 가슴을 만지고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한 혐의도 보태졌다.

2020131일 지인과 함께 다시 가게를 찾은 J모씨는 L모씨의 가슴과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을 저지르고 이에 항의하던 L모씨를 밀치고 머리채를 잡아채 상해를 입힌 혐의도 추가됐다.

거듭된 J모씨의 강제추행과 성폭행, 상해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육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는 L모씨는 총원우회장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원우회원을 성추행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앞으로 더 이상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통해 가해자인 J모씨를 엄벌에 처해 달라고 강조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이연익기자(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쏘울 나이쳐묵고
여자 알길 우습게 아네요
이런인간은 무거운 처벌을 받아야 합당합니다.
2021-12-23 10:10
수진맘 경악스럽네요...꼭 처벌바랍니다 피해자의 용기가 대단합니다 마음의 상처도 치유되길바랍니다 재판결과 꼭 지켜볼께요 2021-11-24 08:31
수진맘 경악스럽네요...꼭 처벌바랍니다 피해자의 용기가 대단합니다 마음의 상처도 치유되길바랍니다 재판결과 꼭 지켜볼께요 2021-11-24 08:31
모범택시 나이쳐묵고 인간아... 언젠가 터질줄 알았다
꼬리가 길면 밞힌다고 또라이 시끼
서초구청 관계자 공무원은 모했나 의문?
청화대 국민청원하세요!
2021-11-23 18:26
sc 기사 보자마자 드는 생각.. 이번건 말고도 이놈 몹쓸짓에 당한 피해자들이 그 동안 얼마나 많을까 싶네요. 무겁게 징역형 받고 천벌받길!! 그리고 용기내어 정의를 실현하려는 피해자님을 응원합니다!! 2021-11-22 17:20
표적 사람이면 최소한 기본적인 행동을 해야되는데 이 사람은 사람이 아닌 동물 이군요 강럭한 처벌 바랍니다 2021-11-21 20:06
Ymmj__/ 구청에서 운영하는 수업이면 검증 재대로 하고 해야되는거 아닌가요? 겸증 못했으면 처벌이라도 재대로 해야지요 2021-11-21 20:02
바른생활 참 !세상에 존재하지 말아야 될 인간입니다 법은 꼭! 이런 인간을 엄벌에 처해야 됩니다 2021-11-21 19:58
하늘지기 지저분한 인간 ! 평생 콩밥 먹어야됩니다 2021-11-21 19:55
서쪽하늘 남자망신다시키네 2021-11-19 23:35
로드맨 이런일이 아직도 일어나고 있다는게 어처구니 없네요.
얼굴공개하고 이런놈은 이놈지인들도 두얼굴에 정체를 알아야 합니다.
피해자분도 하루빨리 아픔에서 회복되길 바랍니다...!
2021-11-19 18:26
홍당무 서초구가 운영하는 이런데가 있었네요
그럼서초구청이 나서서 해야하는거 아닌가요 구민으로써 이건 구청장이나 구청에서나서서 해야한다고 봅니다
2021-11-19 09:51
전자발찌수입자 얼굴과신상공개 해야합니다
돌던지고싶어요
고통받은 여성분 몸과마음 다쳐서 어쩐데요
ㅠㅠ 건강관리잘하세요
2021-11-19 09:41
캡틴 피해를 당하고 고통스러울텐데
큰 용기 내셨네요.
요즘 방송에 피해자들이 자살을 선택하는
일들을 보면서 죽고나서 수사하면
무슨 소용이 있나
이나라는 법이 있는 나라인지
누구를 위한 법인지 화가나네요.
가해자는 감옥에서 못나오게 해야
피해보신 분이 조금은 위로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2021-11-19 07:02
연꽃 요즘도이런사람있나요? 나쁜 사람 각성하라! 각성하라 ! 2021-11-18 22:13
이윤지니 요즘도 아직 이런 사람이 있나요? 정말 사람의 탈을쓰고 그럴수있나요 처 자식이 있을텐데 죄질이 아주 나쁘네요 꼭! 엄벌에 처해야됩니다 2021-11-18 20:21
정의사회구현 죄질이 정말 추잡하고 더럽네. 찌질한 인간이 남자 망신 다시키네! 엄벌로는 부족할듯. 우리나라는 성범죄 형량이 넘 가벼워서 문제. 2021-11-18 19:35
별별 법이 너무약해서리 이런일이 자꾸생기는거 아님니까? 이사람 참얼굴 보고싶네요
침뱉고 싶어요 더러운인간!
법강화해야합니다
2021-11-18 18:26
서초지킴이 이런이런 약한여자를 입에서 욕나오라하네요 어찌 이런일이 앞으로 사회에 저런인간 안나오도록해야하는데 ~~~ 제발 감옥에서 못나게 해야합니다 또 다른사람피해없게능지처참해야 합니다 2021-11-18 18:23
은개미 참 부끄러운 사람들이 많이 있네요 양심도 없는듯 2021-11-18 17:55
브라이언 이런놈은 사회에서 추방해야 하는거 아닌가 요? 기업을 운영하는 사람은 어찌됐든 사회에 선한영향력을 주어야 하는 사람이어야 하는데...쯧쯧쯧 2021-11-18 17:54
선우맘 몹쓸인간 같으니. 제일 나쁜게 지위를 남용해 약자를 괴롭히는 건데...보아하니 한두번 해본게 아닌것 같네. 서초구에 이런 일이 있었다니, 서초구청은 뭐하고 있었던거지? 서초구청장은 알고 있었나? 2021-11-18 14:58
잠원치타 썩을놈 할게없어서! 쓰레기 휴지통에 쳐 넣어야지 동네 악취풍기게.... 피해 당하신분 용기 잃지 마시고 저런놈 반드시 법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거니 합의조차 해주지 마세요 힘내세요 2021-11-18 13:48
은비지롱 헐~~;; 서초구 망신이네&amp;#4514;
이런일을 처벌 안하고 뭐한데....
이런사람 좀 치워야지
땅값 떨어지것네ㅠ
2021-11-18 13:41
바른사람 정말 서초구인으로서 수치스럽네요.
죄를 지었으면 그에 합당한 벌을 내려야 다른 피해가 안 생깁니다.
2021-11-18 13:37
아리수 이런천벌을받을놈이있나요서초구에서당장쫒아냅시다 2021-11-18 13:22
한가박당 한심한 놈 이네요
아직까지 처리가 안 되었다니 ㅡㅡ
2021-11-18 13:20
소리 파렴치한 이네요.
여러번 피해를 주고도 사회활동을
한다니 무섭네요.
구속시켜서 천벌을 받아야 할 놈인네요
2021-11-18 13:06
포청천 아직도 이런 놈이 사업을 하나요, 능지처참해야 할 놈이네요 2021-11-18 11:49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서초신문 706호
2022년 바뀌는 국민연금, 기초연금
마음을 조절하는 안전장치 온앤오프,
남서울농협, 양재1동에 ‘사랑의 물품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장, ‘매니페스토
‘건강보험공단 특사경 도입’ 지금이
서초신문 705호
서초신문 705호
서초구, 양재천 사진공모전 ‘감성백신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장, ‘지방자치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