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1.4.21 18:38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세계 150개국
서초구, ‘40
조은희 구청장-
구원의 확신과
“공공의료 이제
서초신문 695
“서민에게 더
‘행복하자’는
“공동주택 공시
서초구의회, 제
‘서초구 민생경
 
뉴스홈 >기사보기
조은희 구청장-원희룡 제주도지사, “부실 투성이 주택 공시가격 제도 개혁” 앞장!
정부는 국민들의 증세만 가져오는 공시가격 현실화 전면 재검토해야
[2021-03-25 오전 8:47:00]
 
 
 

서초구, 불공정한 주택공시가격 동결 및 전면 재조사 정부 건의 추진

조은희 구청장, “국민들이 불신하는 현행 허술한 주택공시가격 전면 개혁해야

지난 315일 정부의 사상 최대 유례없는 전국 19.08%의 공시가격 상승() 발표로 국민들과 시민들의 공시가 쇼크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정부의 주택공시가격 발표에 대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와 함께 정부에 주택공시가격 동결을 건의하고, 합동 조사를 실시 할 예정이다. 제주도 내 공시가격 검증센터의 조사에 의하면 지난 125일 공시된 표준주택 공시가격은 오류투성이로, 이에 도는 공시가격 전면 실태조사에 대한 전국 지자체의 동참을 촉구한 바 있다. 서초구는 제주도의 제안에 적극 동감하며,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

올해 정부의 공시가격 상승안에 의하면 서초구의 주택공시가격은 13.53%나 상승되어 주민들의 세 부담은 더욱 더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2020년도에도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22.5% 급등함에 따라 구의 재산세 납부액이 3년 동안 72%나 올랐다. 이로 인해 부동산 투기와는 전혀 무관한 1주택 은퇴자 및 중산층 서민들은 카드빚을 내어 세금을 낼 정도로 세금 아닌 벌금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조사하여 발표하는 주택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와 같은 세금의 기준이 될 뿐 아니라 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 건강보험료 등을 부과하는 기준이 되고 있다. 주택공시가격 상승은 세금 부과는 물론 기초연금, 생계급여, 건강보험료 등 모든 국민에게 많은 부담을 줄 수 있다.

이에 서초구의 경우 공동주택 소유자들이 2020년도 주택공시가격에 대하여 7,000여건이나 이의를 제기하였으나, 이중 극히 일부인 약 1% 정도만 받아 들여졌다.

서초구는 공시가격 현실화에 앞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공정하고, 투명하고, 합리적인 조세정책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현행 공시가격의 산정 근거 및 형평성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 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9억 이하의 1가구 1주택자의 반 값 재산세 감경을 추진한 바 있는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금번 주택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국민들의 고통과 불안이 서울 뿐 아니라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함께 뜻을 모아 주택 공시가격을 동결하고, 제주도가 설치한 공시가격 검증센터를 전국으로 확대하여 불공정한 주택공시가격에 대하여 전면 재조사 할 것을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서초구 민생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구원의 확신과 믿음의 삶 제시, ‘박
“공동주택 공시가격 전면 재조사 실시
서초구의회, 제305회 임시회 개최
‘행복하자’는 사회적 의미 담은 김홍
서초신문 695호
“서민에게 더 가혹한 공시가격 상승,
“공공의료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
세계 150개국을 가다! 서초에 ‘노
서초구, ‘40년 넘은 옛 정보사 부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