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1.4.21 18:38   
정치
 전체
 정치일반
 선거
 국회
 지방자치단체
 구의회
 동정
  가장많이본뉴스
세계 150개국
서초구, ‘40
조은희 구청장-
구원의 확신과
“공공의료 이제
서초신문 695
“서민에게 더
‘행복하자’는
“공동주택 공시
서초구의회, 제
‘서초구 민생경
 
뉴스홈 >기사보기
김경영 시의원, 서초구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예산”은 명백한 위법 집행!
서초구,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예산 집행 시 허위보고 통해 위법 집행한 것으로 드러나
[2021-03-03 오후 1:09:00]
 
 
 

제도적 맹점 의도적으로 악용한 나쁜 선례로 남아서울시 대책 마련 필요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선거구)은 서초구에 제기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예산 회계부정의혹에 대해 허위보고를 통한 명백한 위법 집행임을 지적하고, 서울시의 관리감독 부실 책임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 김경영 서울시의원

김경영 의원은 32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제299회 임시회 여성가족정책실 업무보고에서 지난 224, 김정우 서초구의원이 서초구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예산 회계부정의혹에 대해 서울시를 대상으로 사실 확인에 나섰다.

김 의원이 확인한 결과, 서초구는 2018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예산으로 교부된 50억 원을 2019년 사고이월 조치했음에도 예산을 미집행했고, 지방재정법에 따라 불용예산 485,500만원을 서울시에 반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체 내부 방침을 수립해 세입세출외현금으로 예치했으며, 2020년에 예산을 집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서초구는 서울시에는 매매계약을 통해 보조금을 집행하였다고 허위 정산보고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경영 의원이 서초구의 이러한 예산 집행은 회계 부정에 해당하는가?”라고 묻자,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에서는 보건복지부 지침 상 정산보고 시 증빙서류를 필수적으로 첨부하지 않는다는 제도적 맹점을 서초구가 의도적으로 이용한 명백한 위법행위라 답변했으며, 이에 김 의원은 명백한 위법행위임에도 회계부정을 부인하는 것은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김 의원은 서울시도 198월 계획변경을 위한 확충심의 당시 4개월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심의하고, 정산보고 시에도 부동산 매매계약서나 현금거래내역서 등 관련 증빙자료를 확인했어야 했다고 지적하며, “집행 과정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현장방문을 통한 철저한 관리감독이 이뤄졌다면 이러한 위법행위를 충분히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송다영 실장은 서초구의 절차상 위법사항에 대해 엄중한 경고 조치와 함께 감사위원회에 회계 감사를 의뢰했으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 감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김경영 의원은 서초구의 돌봄체계 확충을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은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이지만, 법을 어기고 나쁜 선례를 남겨선 안 될 일이라며, “타 자치구에서도 제도적 맹점을 악용하여 시민의 혈세를 사용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으로 보완할 것을 당부했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하이웨이스타 드디어 터졌군. 그동안 서울시와 사사건건 몽니를 부리며 엇박자로 놀더니만..ㅉㅉ 회계감사라니 ..누군가 코피 터지겠군..김경영의원한테 딱걸렸네. 허위보고에 회계부정이라..흠... 일개 공무원이 목내놓고 했을리는없고. 비호세력이 있겠지...바꿔말하면 인사권자가 총알받이 앞세워놓고 뭉갠거지 뭐. 업무방해죄 수사가 들어오면, 난모르쇠하며 꼬리 자르겠지. .....헉, 혹시 서울시장이 될줄알고 한 짓? 2021-03-03 14:58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서초구 민생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구원의 확신과 믿음의 삶 제시, ‘박
“공동주택 공시가격 전면 재조사 실시
서초구의회, 제305회 임시회 개최
‘행복하자’는 사회적 의미 담은 김홍
서초신문 695호
“서민에게 더 가혹한 공시가격 상승,
“공공의료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
세계 150개국을 가다! 서초에 ‘노
서초구, ‘40년 넘은 옛 정보사 부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