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9.12.11 8:17   
칼럼/오피니언
 전체
 사설/칼럼
 기고/투고
 인사말
  가장많이본뉴스
(사)한국여성정
한국당 서초갑
서초구, 따뜻한
인터뷰-이현찬(
서초신문 677
서초구, 그늘막
서초구, ‘옥외
서초구의회 김안
서초구의회, 산
 
뉴스홈 >기사보기
기고-불법개설기관 근절을 위한 방안이 시급하다!
서초구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김안숙 위원장
[2019-07-31 오전 8:36:00]
 
 
 

최근 언론을 통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라 함) 재정이 줄줄이 새고 있다는 기사를 접하고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IT 강국 등 첨단기술을 자랑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그러한 일이 발생되고 있는지 이해가 되질 않았다.

문제는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개설할 수 있는 의사나 약사 등 의료인이 아닌 자가 이들로부터 명의를 빌려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개설하여 환자의 안전한 진료보다 탈법과 불법을 조장하며 영리추구를 위해 과잉진료, 부당청구 등 온갖 불법행위로 돈벌이에만 급급한 사무장병원과 면허대여약국을 2009년부터 지난해 10월말까지 1,550개 기관을 적발하고 27,377억원을 환수 결정하였으나 징수율은 5.97%로 저조하였다고 한다.

징수율이 저조한 이유는 불법행위가 발각될 경우 사전에 재산을 은닉하는 등 이들의 70%가 무재산자였으며, 공단이 행정조사 전문인력(변호사, 간호사, 전직 수사관, 조사인력 등 200여명의 전문 인력 보유)을 충분히 축적하고 있으나 수사권이 없어 계좌내역 확인 등 자금 추적 이 불가하고 불법개설 협의 입증이 어렵다고 한다.

공단은 국민을 대리하여 보험료를 관리하는 주체로서 재정누수의 핵심 요인인 사무장병원 및 면허대여 약국 근절에 앞장서야 하며, 이러한 불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공단에 수사권이 부여되면 전국 178개 지사에 배치된 행정조사 전문인력을 대거 투입하여 불법개설 기관 완전 색출 및 자진퇴출이 가능하고, 공단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불법 개연성이 높은 기관을 발췌할 수 있는 불법개설 의심기관 감지 시스템을 구축·운영 중이라고 한다.

따라서 공단이 사무장병원 및 면허대여약국 관련 범죄에 사법경찰관리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특별 사법경찰 권한을 부여하여 건강보험재정이 누수 되는 일이 없도록 국민의 건강권을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다.

현재 특별사법경찰 권한을 부여받아 시행하고 있는 공공기관이 여러 곳 있으며, 일부에서는 건강보험 전반에 거쳐 특별사법경찰 권한이 확대 시행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으나, 공단에서는 직무범위를 사무장병원 및 면허대여 약국 단속에 한정하여 운영하게 되므로 그러한 걱정은 없을 것이라고 한다.

공단에 특별사법경찰 권한을 부여함으로서 수사 기간이 현재 11개월 에서 3개월로 단축되고, 수사기간 단축으로 연간 최소 약 1,000억원의 재정누수 차단이 가능하며, 생활 적폐인 사무장병원 근절로 의료인·약사의 직업 수행 자유가 확대되는 효과가 발생된다고 한다.

따라서, 이와 같은 국민의 혈세가 줄줄이 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서둘러 마련하고, 사회 곳곳에 만연해 있는 생활 적폐가 발 디딜 틈이 없도록 우리 국민은 감시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였으면 한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서초구의회, 산타 되어 아이들에게 따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원, ‘의정
서초신문 677호
서초구, 그늘막이 ‘서리풀 트리’로
서초구, ‘옥외광고물 7년 연속 서울
인터뷰-이현찬(은평4선거구) 서울특별
(사)한국여성정치연맹 서초지회, ‘2
서초구, 따뜻한 마음 모아 사랑의 김
한국당 서초갑 당원협의회, ‘나라 바
서초구, ‘대한민국 디자인 대상’ 수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