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9.6.20 11:2   
교육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뚝딱뚝딱 미래
“나는 자원봉사
서초신문 670
한국당 서초갑
2019미스그랜
“검사 출신 변
서울시 유일 야
“지속가능하고
“진심어린 친절
서초신문 671
김성주 의원,
 
뉴스홈 >기사보기
“뚝딱뚝딱 미래를 만드는 아이들”
서울교대부설초등학교, 신축교사 준공식 가져
[2019-06-05 오후 5:19:00]
 
 
 

뚝딱누리, 미래누리, 슬기누리, 숫자누리 등 미래교육 공간 조성

서울교대부설초등학교(교장 이계수)는 지난 64일 신축교사 준공식을 갖고 신축교사에 뚝딱누리, 미래누리, 슬기누리, 숫자누리 등 미래교육 공간을 조성했다.

▲ 뚝딱누리

뚝딱누리는 무한상상실로 메이커 교육 전용 교실이다. 학생들이 상상하고, 창의적인 생각을 서로 공유하며, 원하는 것을 실제로 만드는 창작활동 공간이다. 3D 프린터, 3D 스캐너, 목공형 메이커 교육 기자재, 교육용 소프트웨어(S/W)를 활용하여 코딩 및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마이크로 비트 보드 및 센서, 컬러 프린터 등을 갖추고 있어 학생들이 메이커로서 아이디어를 실제

작품으로 마음껏 구현해 볼 수 있다.

▲ 미래누리

미래누리는 직접 실험하기 어려운 교육내용을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가상현실과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을 통해 실험하는 공간이다. 학생들은 VR(Virtual Reality) 기기를 활용하여 우주선을 타고 태양계를 관찰할 수 있다.

▲ 슬기누리

슬기누리는 학생들이 학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크롬북과 태블릿PC를 활용하여 자료를 수집하고, 서로 토의하며 학습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협력하고, 발표하는 공간이다. 특히 학생들은 일체형 이동식 의자를 타고 다니며 자유롭게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창의력을 키우고 있다.

숫자누리는 수학의 원리를 몸으로 익히고, 탐구하는 공간이다. 숫자누리는 다른 특별실과 달리 바닥에 난방 시설이 설치되어 있다. 학생들은 방바닥에서 수학 놀이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숫자와 친해지며, 스스로 수학 원리를 찾아가며 즐겁게 활동할 수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경성 총장을 비롯해 정인순 교육부 학교혁신정책관, 조은희 서초구청장, 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 박성중, 역대 부설초 교원 등 많은 내빈들이 참석했으며 앞으로 발휘될 서울교대부설초등학생들의 무궁무진한 상상력과 창의력이 기대된다. 뚝딱누리와 미래누리, 슬기누리, 숫자누리에서 멋진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치길 바란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하여 뚝딱뚝딱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 가길 바란다.”라고 하였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장현정 뚝딱누리 짱^^;; 2019-06-07 10:36
윤혜원 학생들이 즐겁게, 그리고 함께 배움을 익힐 수 있는!!! 가고 싶은 학교로군요. ^-^ 2019-06-07 10:34
이지영 서울교대부초의 멋진 앞날이 기대됩니다. 2019-06-07 09:56
신명우 역시 서울교대부초입니다 2019-06-07 09:28
문경남 준공을 축하합니다 2019-06-07 09:26
우선미 아이들이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멋진 공간인것 같아요! 2019-06-07 09:26
이승모 부럽네요. 2019-06-07 09:24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김성주 의원, 서초동 마산말공원 인근
“나는 자원봉사자 입니다!”
한국당 서초갑 당협, ‘경제̶
서초신문 671호
“검사 출신 변호사가 알려주는 기업
“진심어린 친절에 깊은 감동을 받았습
2019미스그랜드코리아 서울대회
서울시 유일 야당 조은희 구청장, 대
“지속가능하고 상생가능한 성장 이루는
“뚝딱뚝딱 미래를 만드는 아이들”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