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9.7.18 16:44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서초신문 672
풀었다! 30년
서초구 블록체인
서초구, 그늘막
고광민 서초구의
전국 최초, ‘
 
뉴스홈 >기사보기
임신부터 출산, 양육까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서초구, 전국 최초 ‘아이돌봄 콜센터(0세~13세, 2155-6000)’ 본격 개소!
[2019-05-01 오전 7:22:00]
 
 
 

조은희 구청장 다양한 돌봄정책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서초만들 것

급히 아이를 맡겨야 할 때 아이돌보미 신청, 임신 중 받을 수 있는 각종 혜택 등 지자체 별로 다양한 육아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육아맘·대디의 바쁜 생활 속에 이러한 것들을 일일이 챙기는 것은 쉽지 않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오픈한 아이돌봄 콜센터(사진)가 화제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출산을 앞둔 예비부모부터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까지 구에서 지원하는 보육 정책을 한번에 안내 받을 수 있는 아이돌봄 콜센터51일 본격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가 운영에 들어간 아이돌봄 콜센터는 임신, 출산시 지원받을 수 있는 각종 혜택 양육 수당, 돌봄시설 이용안내 및 연계 산모돌보미, 아이돌보미 신청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안내 등 임신부터 초등돌봄까지 한번에 아우르는 전국 최초 아이돌봄 전문 콜센터다.

구가 이렇게 돌봄관련 콜센터를 개소한 데는 그 동안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돌봄정책들이 주민 입장에서는 한눈에 파악하기가 쉽지 않고, 단일화된 소통창구가 없어 혜택을 놓치는 양육자들의 불편함이 많았기 때문이다.

아이돌봄 콜센터 대표번호는 ‘2155-6000이다. 월요일부터 금요일(오전9~ 오후 6)까지 언제든 전화를 통해 현재 꼭 챙겨야 할 보육관련 혜택과 돌봄서비스에 대해 꼼꼼히 안내받을 수 있다.

구가 콜센터 대표번호로 사용할 2155-6000번에는 연간 3,000명 선인 서초구 출생아가 구의 적극적인 돌봄정책을 통해 6,000명 선으로 늘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에 구는 서초구청 8층 가족정책과 사무실 내 별도 콜센터 공간을 마련하고 보육관련 혜택 및 아이돌봄 상담이 가능한 전담 공무원 2명을 선발하여 배치했다.

한편, 구는 지난 3월 사임당로115(헤센파크힐) L층에 105평 규모의 서리풀 노리학교를 오픈, 영유아와 보호자들이 미세먼지, 한파, 폭염 등 외부환경에 영향 받지 않고 스마트 체육관, 드로잉 미술체험, 미끄럼틀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실내 놀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아이돌봄 콜센터가 아이돌봄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서초구 모든 엄마아빠조부모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어주었으면 좋겠다.”앞으로도 다양한 보육정책을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서초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전국 최초, ‘서초 북페이백 서비스’
고광민 서초구의회 부의장, 바른미래당
서초구, 그늘막 업그레이드! ‘서리풀
서초신문 672호
풀었다! 30년 숙제, ‘잠원지역 고
서초구 블록체인 프로젝트, 스위스 크
김성주 의원, 서초동 마산말공원 인근
“나는 자원봉사자 입니다!”
한국당 서초갑 당협, ‘경제̶
서초신문 671호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