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8.6.7 18:44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인터뷰-박원순
인터뷰-안철수
인터뷰-김문수
서초신문 656
 
뉴스홈 >기사보기
조은희 구청장, ‘빨간 삼륜차’ 타고 생활밀착형 행정 펼쳐!
동네 뒷골목 구석구석 누비며 생활 속 불편 꼼꼼 챙겨 화제
[2018-03-23 오전 8:51:00]
 
 
 

미니 전기차 작년 11월부터 운행, 주민들 작은 목소리 귀기울여

독거 어르신, 저소득 가정 등 소외이웃 찾고, 청년빵집 등 골목길 구멍가게 살펴

'동()에 번쩍, (西)에 번쩍' 종횡무진하는 빨간 삼륜차가 나타났다.

서초구 조은희 구청장이 골목길을 누비는 빨간 삼륜차통해 주민 생활 속 필요한 부분을 꼼꼼하게 챙겨가고 있어 화제다.

빨간 삼륜차는 작년 11월부터 구청장이 직접 운전해 골목 구석구석 순찰하는 미니 전기차다. 길이 2.4m, 1.2m, 높이 1.6m 크기에 최고시속 45/h로 못 가는 곳이 없다. 차량이 쉽게 갈 수 없는 좁고 후미진 골목 언덕길도 촘촘하게 살필 수 있다. 이동반경이 제한된 도보순찰과 쓱 지나가는 주마간산식 차량순찰의 단점을 보완한 조 구청장의 골목 현장 행정이다.

특히, 소통의 대명사인 조 구청장에게는 언제 어디서든 주민들의 목소리가 접수된다. 조 구청장은 핸드폰 번호를 주민들에게 공개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생활 속 불편사항을 구청장에게 직접 토로할 수 있도록 했다. 구청장과 주민이 핫라인으로 연결되는 셈이다. 조 구청장은 전화통화, 문자메시지, 카카오톡 등 주민들의 목소리라면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다. SNS 소통창구보고 또 보고 365현장체크방’, 온라인 민원창구 구청장에 바란다등을 통해 접수된 생활민원 속 현장도 직접 찾는다. 마을버스를 타고 지역을 살피고 독거어르신·소년소녀가장 등 소외된 가정도 도보순찰을 통해 방문한다. 그러던 중 조 구청장은 참모들에게 자전거나 스쿠터 등을 마련해 줄 것을 논의했고 그러던 끝에 빨간 삼륜차가 도입됐다.

구의 빨간 삼륜차는 예고되지 않은 시간, 각본 없이 나타나 동네 각종 불편사항을 귀담아 간다. ‘밤길 으슥한 골목길에 CCTV가 필요하다’, ‘보안등 설치가 필요한 어두운 공원이 있다’, ‘학생 창업특강강좌가 있었으면 좋겠다’, ‘경로당 추가설치를 해 달라는 각양각색의 주민 목소리와 동네 현안이다.

조 구청장의 생활밀착형 아이디어가 샘솟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던 것.

주민들을 위한 작지만 큰 감동 주는 생활밀착형 행정은 주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데서 단초를 찾는다. 대표적인 것이 횡단보도와 교통섬 등 한여름 뙤약볕을 막아주는 서리풀원두막, 겨울철 도심을 온기로 채워 밝혀 주었던 서리풀트리, 버스정류장 등에 설치해 찬바람을 막아주는 서리풀이글루와 더불어 따뜻한 온돌꽃자리의자다.

생활밀착형 행정 뿐 아니다. 조 구청장은 빨간 삼륜차를 통해 따뜻한 행정으로 소외된 이웃들과 마음을 나눈다. 독거어르신,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가정, 갑작스런 사업 실패나 중한 질병의 사유로 위기사항에 처한 소외 가구 등을 찾아가 집안 곳곳 불편한 점은 없는지 주민 한분 한분의 작은 목소리까지 귀담아 듣고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이끌어낸다. 병원과 연계해 치료비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기업과 연계해 양질의 일자리로 다시 재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등 따뜻한 온정의 손길을 건넨다.

지난 1월 조 구청장이 방문한 강 아무개씨네는 몸이 불편한데도 소일거리로 돈을 벌 수 있다면 살림살이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아버지와 아픈 가장을 대신해 파트타임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어머니, 그리고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서도 공부를 잘 하는 기특한 자녀들을 둔 가정이었다. 이들 가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때 구청장으로서 보람 있다고 말하는 조 구청장은 더 나은 내일과 희망을 꿈꾸는 가정이 일어설 수 있도록 조금 더 관심 갖는 정책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빵집, 커피숍, 수예점 등 뒷골목 구멍가게 상점도 그저 지나치지 않는다. 생긴지 1년 밖에 안 된 가게에서부터 허름해 보이지만 세월을 버텨 온 오랜 가게까지 구청에서 도와 줄 부분은 없는지 구석구석 살뜰하게 챙긴다. 프랜차이즈가 아닌 청년빵집에서 간식을 사서 직원과 주민들과 함께 나누고, 구청 상상카페에 청년커피숍의 원두를 사용토록 해 홍보 효과를 더하며,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과 연계해 소규모 공방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작은 관심만으로도 실천이 가능한 행정으로 골목상권에 힘을 보탠다.

이처럼 조 구청장은 동장이나 부서장으로부터 지역현안을 단순히 보고받는데 그치지 않고, 눈에 잘 띄지 않는 생활 현장 속 주민들의 고충과 불편을 가까이에서 느끼고 파악해 주민 입장에서 한 번 더 고민하고 살핀다.

조은희 구청장은 주민들이 바라는 것은 주민들의 얘기를 귀 기울여 들어주고 조금 더 관심 갖고 도와주려는 진심이 담긴 행정이라며 삶의 현장 속 필요한 정책을 공감하고 발굴해 주민 눈높이 행정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서초신문 656호
인터뷰-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인터뷰-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
인터뷰-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
서초신문 655호
자유한국당, ‘서초구 지방선거 필승결
한국당 전옥현 서초갑 당협위원장, 단
“욕심없는 마음에 베풀줄 아는 삶을
(사)한국지역신문협회 특집인터뷰 /
김정숙 내곡동새마을부녀회 명예회장,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