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8.2.14 15:8   
칼럼/오피니언
 전체
 사설/칼럼
 기고/투고
 인사말
  가장많이본뉴스
‘서리풀터널’
서초구, 신년
자유한국당, 전
서초구, 도로명
스마트폰으로 ‘
서초신문 651
주택가 뒷골목
“나눔이 선순환
 
뉴스홈 >기사보기
[발행인 신년사]구민여러분의 아픔과 슬픔도 같이 할 것!

[2012-01-12 오후 4:25:00]
 
 
 

존경하는 서초구민 여러분!

2011년 신묘년이 저물고 60년 만에 한 번씩 돌아온다는 흑룡의 해, 임진년(壬辰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우선 지난 한 해 동안 서초신문을 사랑해 주신 독자여러분과 구민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012년 새해는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중요한 해입니다.

오는 4월11일 실시되는 제19대 국회의원 총선거와 12월 대통령선거까지 지역발전과 나라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요한 일들이 곧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서초신문은 지금까지 지켜왔던 언론의 중립과 공정성을 이번 선거에서도 지켜 서초구민 여러분이 서초를 위해 진정으로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데 그 역할을 다 할 것입니다.

지난 2011년을 되돌아보면 정치, 사회, 문화 등 우리나라에는 정말 우여곡절이 많았던 해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우리 서초에는 너무나 큰 상처와 아픔을 준 한 해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여름 기습폭우로 인한 우면산 산사태로 아까운 우리 이웃의 생명을 잃었으며, 많은 이재민이 발생 서초구민들에게 큰 고통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러나 서초구민 모두의 단결된 힘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고, 그 아픔을 딛고 다시 서초의 발전을 위해 모두가 나아가고 있어 다행입니다.

서초신문은 앞으로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행정당국에 대한 감시, 감독에 더욱더 매진할 것을 다짐하며, 여러분의 아픔과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애독자 여러분 그리고 서초구민 여러분!

2012년 새해에도 저희 서초신문 임직원들은 보다 넓은 시각과 보다 빠른 뉴스, 그리고 보다 균형 있는 편집과 알찬 정보로 여러분을 찾아갈 것입니다.

아울러 참 언론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사실과 진실을 구분하면서 생산적인 대안 제시로 서초의 미래발전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는데 그 열정을 바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한번 서초신문을 아끼고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임진년 새해에도 하고자 하시는 모든 일들이 순조로이 이루어지심은 물론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김기창발행인(seochonews@hanmail.net)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나눔이 선순환으로” 온정의 손길 계
스마트폰으로 ‘서초구소식’ 보세요!
‘서리풀터널’ 착공 2년여 만에 드디
서초신문 651호
자유한국당, 전옥현 서초갑 당협위원장
주택가 뒷골목 재활용 쓰레기더미 사라
서초구, 신년 ‘주민과 소통의 장’
서초구, 도로명주소 정착 서울시 ‘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
마을버스 정류장 ‘버스정보 안내단말기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