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8.4.25 23:1   
복지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양재역 사거리,
서초신문 653
박성중 국회의원
전옥현 서초갑당
김정숙 내곡동새
서초신문 654
6.13 지방선
 
뉴스홈 >기사보기
‘기부천사’ 조일웅 前조일한의원 원장
서초구청에 1억원 기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2013-02-18 오후 7:17:00]
 
 
 

“어려운 이웃들의 꿈과 희망을 살리는데 써달라”

최근 10여년간 한 차례도 거르지 않고 ‘서초’에서 훈훈한 ‘나눔 선행’을 실천한 ‘기부천사’가 있어 화제다.

2월 18일 서초구청에 어려운 이웃들의 꿈과 희망을 살리는데 써달라며 흔쾌히 1억원을 기부한 前조일한의원 원장인 조일웅 회장이 그 주인공.

조일웅 회장은 지난 10여년간 방배본동 주민센터에 매년 1천만원을 숨어서 기부해 알려지지 않은 ‘기부천사’로 불린다.

물질적 이기심으로 정신적 가치가 퇴색해 가는 세상에서 이처럼 꾸준히 주변 이웃을 위해 기부해온 조 회장의 ‘조용한’ 선행이 최근 귀감이 되고 있는 것.

조일웅 회장이 기부에 적극 나서게 된 계기는 장학사업을 하면서다.

재단법인 동면장학회 고문이기도 한 조 회장은 동면장학회를 통해 30년 이상 100여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그리고 서울 노원구 복지회를 통해 소년소녀가장 5명에게 매년 지원을 해왔다. 또한 동주민센터, 천주교 등 종교단체, 장애인복지회에 해마다 기부를 해왔다.

“기부란 생활의 일부분이며, 습관”이라는 조회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을 실천하기란 말처럼 쉽지 않다고 한다.

“연말이나 연초가 되면 신호가 옵니다. 기부가 꼭 필요한 어려운 사람들과 나누면 그 사람들이 희망도 생기고, 꿈도 생길 텐데 그 재미에 기부를 하게 됩니다.”

특히, 조 회장은 나이가 들면 보험이나 연금 등이 가입이 안 되는데, 기부금만큼은 가입에 제약이 없어 더 좋다고 한다.

앞으로도 기부를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는 조 회장은 자신이 낸 기부금이 서초구의 어려운 주민들에게 쓰여 졌으면 한다고 말한다.

“기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실천이며, 그 실천은 보람으로 이어진다.”는 조 회장은 이번에 1억원을 서초구청에 기부하면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지도자들이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나눔에 참여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개인 고액기부자들의 모임으로 지난 2008년 1월 설립됐다.

1회에 1억원 이상 기부하거나 5년간 1억원 이상 기부를 약정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이연익기자(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김정숙 내곡동새마을부녀회 명예회장,
6.13 지방선거 인터뷰 - 바른미래
서초신문 654호
박성중 국회의원, 올해 1/4분기 의
전옥현 서초갑당협위원장, 한국당 제2
서초신문 653호
양재역 사거리, ‘횡단보도 설치’ 사
조은희 구청장, ‘빨간 삼륜차’ 타고
‘방배동 내방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수
원지동에 다목적 ‘서초종합체육관’ 7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