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18.12.12 8:13   
생활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서리풀 이글루
고광민 서초구의
서초구의회, 예
서초구, 옥외광
건강보험공단 서
662호
자유총연맹 서초
서초구, ‘어린
서리풀 터널 위
 
뉴스홈 >기사보기
‘병물 아리수’ 세계 최초 NSF 품질인증 획득
서울시, “아리수 우수성 세계적 입증, 앞으로도 수질관리에 만전 기할 것”
[2012-08-30 오후 5:18:00]
 
 
 

수질․위생․생산설비 등 284개의 엄격한 기준 통과, 191항목 수질검사 모두 적합

서울시는 병물 아리수가 지난 8월 17일 병입 수돗물로는 세계 최초로 NSF International(미국위생재단)의 품질인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비영리 기관인 NSF International (National Sanitation Foundation International, 미국국제위생재단)은 WHO(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수질검사 협력기관으로 물, 식품, 공기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전 관련 규격을 제정하고, 제품 검사와 인증기관으로 공중보건과 안전성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갖고 있다.

이번 NSF 심사에서 병물 아리수는 수질 ․위생․환경․생산설비․운영상태 등 284개의 엄격한 기준을 통과했고, 191항목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도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NSF로부터 병물 아리수를 인증받기 위해 시는 ①병물 제조와 관리 전반 서면심사→②전문평가사를 통한 병물 공장의 공정과 품질관리 평가→③수질검사 결과 등을 종합하여 우수한 품질의 병물을 승인받는 절차를 거쳤다.

그동안 아리수는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NSF에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해 전 항목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품질인증은 수질검사를 넘어 NSF가 권장하는 병물관리 공인 인증기준을 아리수가 통과했다는 것으로 ‘아리수의 품질을 NSF가 보증한다’는 내용이다. 이로써 앞으로 병물 아리수 라벨에는 NSF 인증 마크가 새겨진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이번 NSF 품질인증을 준비하면서 시는 3개월의 사전 준비와 8개월의 인증 절차를 거치는 등 공을 많이 들였다는 후문이다.

아리수의 우수성을 알리고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 시는 지난 2001년 5월부터 병물 아리수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인증 받은 병물 아리수는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생산된 것으로 시가 공급하는 수돗물과 수질이 같다.

현재 병물 아리수는 ▲단수·재해지역 구호 ▲시민이 참여하는 시와 자치구 행사 등에 홍보 ▲사회적 물 복지 실현을 위해 신생아 출산 다문화 가정과 기초생활수급세대, 사회복지시설 등 사회 소외계층에 무상 공급되고 있다.

서울시 최동윤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질안전성 분야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NSF가 인증하는 만큼 서울시민들도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를 안심하고 믿고 드셔도 좋다”며 “앞으로도 수질고급화, 공급 인프라 개선 등 아리수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화기자(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서리풀 터널 위에 벚꽃 산책길 생긴다
서초구, ‘어린이 안전대상’ 행정안전
서초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박지
662호
건강보험공단 서초북부지사, 자문위원회
자유총연맹 서초구지회, 제8대 이종환
서초구, 옥외광고물 수준 서울시 자치
고광민 서초구의회 부의장, 건보공단
‘서리풀 이글루’, 유럽 최고 친환경
이혜훈 의원, 국회 4차 산업혁명특별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