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3.3.21 19:19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IYF, 굿뉴스
“민생을 챙겨
구민 권익보호·
심미옥 시인·모
서초신문 722
“5가지 업무를
대한민국 1호
기쁨병원, 갑상
기쁨병원, ‘북
 
뉴스홈 >기사보기
서울시, 9년 만에 수도요금 인상‧개편
시민부담 최소화, 연평균 73원(1톤당)씩 3년 간 단계적 인상, 누진제도 폐지
[2021-05-11 오전 8:46:00]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은 6개월 간(7~12) 수도요금 50% 감면

서울시 수도요금이 2012년 이후 9년 만에 인상, 개편된다.

요금인상에 따른 시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 번에 요금을 올리지 않고, 연평균 톤당 73원씩 3년 간 인상(221원 인상)이 추진된다. 올해의 경우 수도업종별로 전년 대비 평균 5.9%가 인상된다.(가정용 기준 1톤당 360390) 4인가족 기준으로 월 평균 720원을 추가로 부담하게 될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6개월 간(7~12) 한시적으로 수도요금 50% 감면도 동시에 추진된다.

현재 4(가정욕탕공공일반)로 나눠져 있는 급수업종도 '22년부터 3(가정·일반·욕탕 *공공용은 일반용으로 통합)로 간소화하고, 누진제도 순차적으로 폐지한다.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수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4일 서울시의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오는 71일 사용량부터 인상·개편된 요금제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몇 년 간 급격한 노후화(노후화 지수 82.1%)와 정수센터시설 용량부족 등을 위해 더는 투자를 미룰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2019년 기준 1톤당 생산원가는 706원인데 비해 판매단가는 565원이다. 시는 노후된 시설 투자의 시급성을 고려해 재원 확보를 위한 수도요금 인상을 검토해왔다.

시는 지난 9년 간 교통요금 등 다른 공공요금은 수차례 인상됐지만 수도요금은 시민부담 최소화 차원에서 동결해왔다. 부족분은 차입금을 통해 시급한 투자만을 해가며 재정을 운영해왔다.

20'19년 기준 서울시 수도요금 판매단가는 565원으로, 6대 특·광역시 평균(694)보다 낮은 전국 최저 수준이다.

이번 서울시 수도요금 인상 및 체계 개편은 크게 세 분야로 요금인상 업종 통합 누진제 폐지를 골자로 한다.

먼저, 수도요금 인상은 노후화된 생산시설에 대한 향후 5년간의 투자수요액 등을 감안해 올해 7월부터 2023년까지 3년간 톤당 평균 73원씩 인상된다.

1톤당 565원이었던 판매단가는 2021590, 2022688, 2023786원으로 인상된다. 이에 따라 2019년 기준, 생산원가 대비 80%에 그쳤던 요금현실화율도 202393.4%까지 올라 행정안전부가 권고하는 요금현실화 기준(90% 이상)을 충족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가정용의 경우 현행 누진제가 폐지되고 1톤당 2021390, 2022480, 2023년부터는 580원으로 인상된다.

서울시민 1인 수돗물 사용량을 월 평균 6톤으로 계산했을 때, 가정용의 경우 2021년 기준 1인 가구는 월평균 180, 2인 가구는 360, 4인가구는 720원 가량을 추가 부담하게 될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수도요금 인상은 3개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요금인상이 추진되는 3년 간('21~'23) 부담액을 월평균으로 계산했을 때, 1인 가구는 월평균 440, 2인 가구는 880, 4인 가구는 1,760원을 추가 부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로, 현행 4개의 급수업종(가정, 공공, 일반, 욕탕용) 중 공공용과 일반용이 통합돼 2022년부터 가정용 일반용 욕탕용 3개 업종으로 간소화된다.

공공기관, 학교, 병원 등은 업종의 공공성을 인정해 일반 상업시설에 적용되는 일반용보다 낮은 가격인 공공용요금을 적용했으나, 단일건물에 공공·상업시설이 함께 입주된 경우가 많아 구분실익이 사실상 없어 일반용으로 통합하게 됐다.

세 번째로, 업종별 사용량에 따라 3단계로 구간을 나눠 톤당 요금을 차등 부과하던 수도요금 누진제가 순차적으로 폐지된다. 현행 누진제 중 실익이 거의 없는 가정용은 오는 7월부터, 이외 업종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에 걸쳐 단일요금제로 변경된다.

시에 따르면 가정용의 경우 98%의 사용자(수용가)가 누진 1단계(0~30)의 적용을 받고 있어 누진제 유지의 실익이 거의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누진제는 과거 수돗물 사용량이 소득에 비례한다는 가정에 따라 도입됐으나, 한 개의 수전을 여럿이 사용하거나 가구원이 많은 다자녀, 대가족의 경우 1인당 같은 양을 사용하더라도 누진제를 적용받아 사용요금을 더 많이 부담하는 등 문제점이 지적돼 온 바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해 한시적인 수도요금 감면을 시행한다.

4일 수정 의결된 수도조례에 따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0217월 납기부터 12월 납기까지 6개월간 수돗물 사용량 50%에 대한 요금을 한시적으로 감면할 예정이다. 구체적 적용 기준과 대상은 현재 최종 검토 중에 있다.

감면대상 해당 여부는 71일부터 서울특별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 사이버고객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감면 내용 및 신청 방법 등도 상세히 안내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특별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요금이 동결된 지난 9년간 시설물의 노후화가 누적되어 더 이상의 투자를 늦출 수 없어 요금 인상을 추진하게 되었다이번 요금인상을 계기로 정수센터에서 수도꼭지까지 시설물의 근본적인 개선을 통해 믿고 마실 수 있는 아리수 공급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기쁨병원, ‘북한이탈주민 무료종합건강
기쁨병원, 갑상선암 진료부터 검사까지
심미옥 시인·모델, UN 평화모델 선
대한민국 1호 나비작가 김홍년의 ‘자
서초신문 722호
“민생을 챙겨 국민적 지지 얻어 반드
구민 권익보호·고충 해결 ‘서초구 옴
“5가지 업무를 한번에” One-St
IYF, 굿뉴스코 해외봉사단 귀국보고
나리꽃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