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1.9.12 17:59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한국 중고등학생
추석선물은 ‘서
서초구, 어린이
“손실보상금 조
어르신 키오스크
디딤돌후원회,
서초구의회 의원
서초신문 702
메타버스 플랫폼
 
뉴스홈 >기사보기
서초구 오케이민원센터, 토요일에도 ‘문활짝’ 민원서비스
매주 직장인 등 위한 금요야간민원 서비스, 토요민원 서비스 실시
[2015-04-20 오전 8:16:00]
 
 
 

서울시 자치구 유일, 등초본, 인감, 여권, 혼인신고 업무 처리 ok!

서초구 방배동에 거주하는 박모씨(여), 지난 4월 9일 아침 일찍 출국해야 해서 4월 3일까지 여권을 재발급 받았어야 하는데, 시간을 놓쳐버렸다. 너무 당황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던 차에 4월 4일 서초구의 토요민원서비스를 통하여 여권을 발급 받아 출국할 수 있었다. 급한 상황을 배려해 주어 감사했고 무엇보다도 휴무인 토요일에 이러한 민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게 놀라웠다.

▲ 토요일 서초구청 오케이민원센터를 찾은 민원인들이 민원업무를 보기 위해 편안히 대기하고 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매주 금요일은 저녁 8시까지, 매주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1시까지 오케이민원센터를 운영, 민원서류 발급 등 연장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직장인, 맞벌이 부부 등 평일 민원업무를 처리하기 힘든 구민들의 편의를 위해 여권신청, 혼인신고, 주민등록 등초본․가족관계 등 서류 발급을 할 수 있도록 오케이민원센터의 문을 활짝 열어놓은 것.

서울시 자치구 중 매주 토요 민원서비스를 운영하는 자치구는 서초구가 유일하다. 지난 2007년 12월부터 전국 최초로 시작된 토요민원 서비스 처리실적은 해마다 증가하여 2012년에는 10,606건, 2013년 총10,716건, 2014년에는 11,430건으로 하루 평균 처리실적만 해도 254건에 이르고 있다.

특히 민원상담과 여권발급 등 방문 민원인이 많은 오케이민원센터는 구민들에게 최고의 친절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민원서류 작성 필기대를 입식에서 좌식으로 바꾸어 노약자들이 작성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민원서류를 의자에 편안히 앉아서 서류를 작성하도록 배려했다. 민원실 내에는 각종 도서를 구비∙비치하여 민원대기 시간의 무료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쾌적한 민원실 환경을 제공하는 데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 오케이민원센터 각 팀장들이 민원안내데스크에서 방문 민원인들을 맞이하며 안내하는 민원안내 도우미 역할을 자처하여 무인발급기 친절 민원응대에 앞장서고 있다. 매일 오후에는 서초구민들의 자원봉사로 이루어지는 “스마일 명예민원행정관” 제도를 운영하여 구민의 입장에서 방문민원인의 눈높이에 맞춘 친절한 안내를 제공하고 있다.

서초구 강병열 오케이민원센터장은 “향후에도 구민을 위한 친절 행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전국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초(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서초신문 702호
메타버스 플랫폼 내 어르신 문화여가
서초구의회 의원, 한가위 이웃사랑 자
디딤돌후원회, 마음을 가깝게 한 ‘일
“손실보상금 조속 지급하라”, “영업
추석선물은 ‘서초구 자매도시 농·특산
어르신 키오스크 교육 앱 ‘서초톡톡C
서초구, 어린이 뮤지컬/영어뮤지컬 오
한국 중고등학생들, 러시아 국제 합창
서울청담초등병설유치원, 9월 1일 개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