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3.4.1 13:45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민주당 서초구갑
“민생을 챙겨
심미옥 시인·모
서초신문 722
대한민국 1호
기쁨병원, 갑상
우리함께 사회적
기쁨병원, ‘북
유정희 시의원,
 
뉴스홈 >기사보기
원지동 추모공원 주변 9개 마을 종(種)상향 추진
진익철 서초구청장, 추모공원 건립에 동의한 9개 마을, 1천586세대 3천693명 주민 불만 해소되길 기대
[2013-08-15 오후 9:02:00]
 
 
 

제1종 전용주거지역을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구단위계획 재추진

제2종 일반주거지역 변경 지구단위계획안 요청(2011.12), 서울시 반대

현2층 건물 4층까지 건축할 수 있는 지구단위계획(안)에 주민 96% 찬성

8월 16일~30일 주민공람 실시, 9월 중 서울시에 요청 예정

서초구(구청장 진익철)는 추모공원과 내곡 보금자리 주택지구 주변 9개 마을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재추진한다.

서초구 신원동 본마을 등 9개 마을은 1972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지정되기 이전부터 형성된 자연부락으로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다 2002년과 2006년에 해제되면서 제1종 전용주거지역으로 결정됐다.

구(區)는 1998년부터 진행된 서울추모공원(서초구 원지동 68번지 일대) 건립에 대한 보상차원을 반영, 제1종 전용주거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는 지구단위계획안을 서울시에 요청(2011.12.2)했다.

그러나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결과 해당지역은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이라는 점과 더불어 용도지역상향(제1종 전용주거 → 제2종 일반주거)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으로 종상향 요청건을 보류했다. 사실상 불가통보와 다름없다.

이후 해당 주민들은 종상향 약속을 저버렸다는 불만과 함께 주민들 사이에서도 종전대로 제1종 전용주거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하는 종상향안과 제1종 전용주거지역을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하는 변경안으로 의견이 대립해 한동안 지구단위계획 수립 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구(區)는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해당 마을별로 주민설명회를 개최,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이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민 96%가 제1종 전용주거지역을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하는 지구단위계획안을 찬성해 재추진하게 됐다.

종상향이 이뤄지면 용적률은 100%에서 허용용적률 133%, 상한용적률160%로 확대되고 건물층수 기준은 2층 이하에서 4층 이하로 바뀐다. 또한 침수피해 방지를 위해 지하층에 주거용도를 불허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8월 16일부터 30일까지 주민공람을 실시하고 9월 중 서초구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서울시에 결정 요청 할 예정이다.

진익철 서초구청장은 “서울시에서는 그 동안 다른 자치구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과의 형평성 차원에서 용도지역 상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었다”며 “이번 지구단위계획이 통과돼 내집 인근에 혐오시설인 추모공원이 들어설 수 있도록 동의하고 인내해준 원지동 주변 9개 마을 주민들의 오랜 바람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연익기자(seocho@newsn.com)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유정희 시의원, ‘지역신문 광고 확대
우리함께 사회적협동조합, ‘후원나눔
민주당 서초구갑 ‘조직강화특위 여성위
기쁨병원, ‘북한이탈주민 무료종합건강
기쁨병원, 갑상선암 진료부터 검사까지
심미옥 시인·모델, UN 평화모델 선
대한민국 1호 나비작가 김홍년의 ‘자
서초신문 722호
“민생을 챙겨 국민적 지지 얻어 반드
구민 권익보호·고충 해결 ‘서초구 옴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