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0.11.19 19:41   
사회
 전체
 사회
 사건/사고
 복지
 교육
 미담/인물
 단신
  가장많이본뉴스
서초신문 689
방배본동, 코로
온라인 예배의
국민의힘 서울시
“과천시는 하수
서초구, ‘재산
방배2동 푸른환
서초신문 690
조은희 구청장,
국민건강보험공단
 
뉴스홈 >기사보기
서예하는 경찰, 서초서 보안계 이용환 경사
“서예를 통해 참선을 느낍니다”
[2005-04-15]
 
 
 

이용환 경사

 

키 186㎝, 몸무게 103㎏, 유도2단의 전 아마추어 레슬링 국가대표 출신. 서초경찰서 정보보안과에 근무하는 일명 거인, 헐크로 유명한 이용환 경사(50세)가 서예하는 경찰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초등학교 5학년때 붓글씨를 시작한 이 경사의 서예경력은 무려 30년의 세월을 훌쩍 넘어섰다. 30여년간 써온 글만 해도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그의 집 2층을 가득 채웠다. 또 쓰는 것만으로도 부족한 듯 표구까지 재활용품들을 이용해 직접 짜 서예에 대한 애뜻함을 엿볼 수 있다.

 

“묵을 갈아 한자한자 글을 써 내려가다보면 인생의 오묘한 맛을 느낀다”며 “마치 세상에 하얀 눈이 온 듯 마음이 깨끗해지고 불교의 참선을 느끼는 듯 하다”고 말하는 이 경사. 한창 서예에 빠져있을 때는 20시간도 쉬지 않고 글을 썼다고 말한다. “서예를 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좋은 글귀를 보면 그 영상이 머릿속에 남아 잊혀지지 않고 계속 머물러 글을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다”며 서예에 대한 집착 아닌 집착이 대단했다. 이에 개인전시회까지도 계획중에 있다. 뇌하수체선종양이라는 병을 선고받고 힘겨운 삶을 살 때도 붓을 놓지 않았던 그는 부드러움과 강인함을 모두 겸비한 경찰로도 정평이 나 있다.

 

특히 보안계에서만 20여년을 근무하고 있는 이씨는 “보안형사는 조용하고 빛바랜 모습으로 잠재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자칫 거칠어질 수 있는 생활을 글을 씀으로써 다른 경찰관들보다 좀 더 편하게 마음의 평정을 찾고, 완급조절을 적절하게 하면서 민생치안에 더욱 주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사는 서예 이외에도 「일본을 알자」 「중국우화」 「작은 섬나라 대만」 「거리의 판사」 「너희가 법을 아느냐」 등 총 5권의 책을 펴냈다. 특히 첫번째로 「발간한 일본을 알자」라는 번역서는 병(炳)으로 인한 무력감 극복과 정신력 집중을 위해 서예와 함께 매일 1쪽씩 번역해 91년에 완성한 책이다. 그 후로 경찰생활을 하며 돈이 없고 법을 잘 모른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일을 당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거리의 판사」 「너희가 법을 아느냐」 등의 법률 자문서 종류의 책을 발간하게 됐고 그 동안 힘겹던 삶을 지금까지 극복하고 살았던 내용 등을 담은 인생에 관한 책을 준비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용환 경사는 78년 아마추어 레슬링 헤비급 국가대표로 꼽혀 제8회 방콕아시안게임에 출전해 4위를 차지하는 등 선수생활을 먼저 거쳤다. 그 후 용인대를 졸업하고 81년 9월에 무도특채로 경찰에 투신했다. 경찰에 투신한 후에도 단국대 교육대학원을 수료하고 이것으로도 부족해 85년 사비를 떨어 대만 국립사범대학에서 중국어연수를 하는 등 학구열 또한 대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화(nettiy@hanmail.net)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미가입사업
서초신문 690호
방배2동 푸른환경실천단, 코로나19
조은희 구청장, “하나의 서울, 다핵
“과천시는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계획을
국민의힘 서울시당 위원장에 ‘박성중
방배본동, 코로나19 우울증 함께 극
서초구, ‘재산세 감경 조례 개정안’
온라인 예배의 모델, ‘박옥수 목사
서초신문 689호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