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0.11.24 19:41   
사회
 전체
 사회
 사건/사고
 복지
 교육
 미담/인물
 단신
  가장많이본뉴스
서초신문 689
방배본동, 코로
온라인 예배의
국민의힘 서울시
“과천시는 하수
서초구, ‘재산
방배2동 푸른환
방배본동, ‘가
서초신문 690
조은희 구청장,
국민건강보험공단
 
뉴스홈 >기사보기
강남역 지하도상가, 분수대 철거…반발
서울시시설관리공단, 수익창출위해 상가 늘려
[2005-03-24]
 
 
 

행정구역상 강남구청 관할이지만 서초구가 관리하고 있는 강남지하상가의 분수대가 철거위기에 처하자 상가점포 주인은 물론 시민, 구민들이 “서울시와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이 비상식적 수익창출만을 위해 상가를 지으려 강남역 명물 분수대를 철거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시설관리공단은 상인들이 모두 영업을 마친 지난 14일 새벽에 분수대 철거공사를 위한 차단막을 설치했다. 공단은 강남지하상가 남·북쪽 각각 68평 규모의 분수대 광장을 없애고 이 자리에 20개의 점포를 만들 예정. 공단은 차단막을 설치한 후인 15일에야 보낸 유인물에서 “분수대 물 악취, 노숙자 상주 등의 민원해결과 분수대 주변 점포 활성화 차원에서 시행하는 공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195명의 상가 점포 주인들과 시민, 구민들은 터무니없는 발상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이번 철거공사가 ‘상인과 시민에게 어떠한 동의도 구하지 않은 날치기식 행정’이며 오히려 ‘시민들의 휴식, 환경공간을 폐쇄하는 처사’라고 주장한다. 즉 “강남역 분수대 광장은 복잡한 강남역 안의 유일한 시민 휴식공간이며 먼지흡수, 습도조절 등 환경공간역할도 했다”고 강변한다. 강남역은 하루 지하철 이용 승객만 11만여명, 유동 인구는 30만~40만명으로 서울에서 가장 붐비는 지하철역. 1982년 2호선 지하철 개통과 함께 지하도(3660평)의 일부 공간에 설치된 분수대 광장은 대표적 약속 장소로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명물이 돼왔다.

 

한편 시설관리공단은 강남역만의 특성을 살린 광장을 만들어 갖가지 이벤트 행사를 실시한다는 활성화대책도 공언한바 있어 이번 분수대 철거는 앞뒤가 안맞는 행정이 되고 말았다. 지난해 공단은 전국 지하도 상가 상인연합회와 함께 지하도 상가 활성화 대책위원회를 발족, 홍콩 일 본등의 지하도상가를 시찰하며 강남역 양쪽 분수대 광장에 20억정도를 투자하여 음악분수대와 유리분수대를 설치한다는 청사진을 내놓기도 했다.

 

공단의 속사정은 따로 있다. 2002년 민간이 운영하던 강남역 지하도 상가를 시가 인수하면서 공단은 이전보다 3~6배까지 비싼 임대료를 요구했다. 이에 반발하며 계약을 미루던 15명의 상인들은 점포가 다른 사람에게 임대되자 2003년 6월 시를 상대로 임대차계약 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소송이 진행된 지난 2년 동안 상인들이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하자 시는 결국 분수대를 없애고 점포를 만들어 이들 15명에게 분양하기로 결정했다.

 

일부 상인들의 민원 해결을 위해 분수광장을 없애는 공단의 계획은 지하도 상가에 광장 설치를 의무화하는 건교부 정책에도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건교부가 지난 1월 입법예고한 ‘지하공간이용시설 기준에 관한 규칙’에는 “지하도상에 상가 점포 면적의 100분의 5이상을 개방공간으로 만들고 1곳 이상의 광장 및 휴게공간을 설치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강남역 지하도 상가 면적은 1378평으로, 건교부 기준에 맞추려면 적어도 70평의 여유공간이 필요하다. 분수대 철거를 서두르는 이유도 이 법의 4월 공포를 염두에 두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아울러 모든 책임을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에 넘기고 발뺌하는 서울시와 서초구에도 비난이 일고 있다.

김경화(nettiy@hanmail.net)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방배본동, ‘가을철 낙엽 대청소’ 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미가입사업
서초신문 690호
방배2동 푸른환경실천단, 코로나19
조은희 구청장, “하나의 서울, 다핵
“과천시는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계획을
국민의힘 서울시당 위원장에 ‘박성중
방배본동, 코로나19 우울증 함께 극
서초구, ‘재산세 감경 조례 개정안’
온라인 예배의 모델, ‘박옥수 목사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