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행정 | 교육 | 생활 | 복지 | 칼럼/오피니언 | 신문보기(pdf) |
 최종편집 2022.7.1 23:23   
경제
 전체
 경제
 기업/산업
 단신
  가장많이본뉴스
양재2동, ‘어
서초신문 711
건강보험공단 서
서초신문 712
민선 8기 새
제9대 서초구의
 
뉴스홈 >기사보기
서초·반포·잠실 용적률 220% 잠정 결정

[2004-07-09]
 
 
 
재건축을 앞두고 있는 서울시내 고밀도 아파트 지구의 용적률이 220%로 잠정 결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16일 서초·반포·잠실 등 3개 고밀도 아파트지구에 대해 허용 용적률이 220%가 적합하다고 개발 기본계획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고덕·개포지구의 평균 용적률이 200%로 정해진 만큼 형평성을 맞추면서 일반주거지역 종세분화 원칙에 따른 법정용적률(3종, 250%)의 중간 수준에서 고밀도 지구의 용적률이 결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들 3개 지구의 평균 용적률은 서초 215%,반포 177%, 잠실 159% 등 이다. 이번 개발 기본계획은 교통·환경·재해·인구 등의 영향평가와 시의회 심의 등을 거쳐 오는 8월쯤 열릴 서울시도시계획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220%의 용적률로 개발기본계획이 확정되면 이들 아파트는 준공된 지 20년이 넘어 재건축 추진에 무리가 없어 보이지만 지역해당 지역 주민들은 250%이상 용적률을 요구하고 있어 반발이 예상된다. 220%의 용적률을 적용해 재건축을 추진하면 일반분양 물량이 거의 없거나 적어 조합원들은 상당한 추가 부담금을 내야 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로 등 공공시설 기부채납을 통해 인센티브를 얻게 되면 실제 용적률은 250~260%를 적용받을 수 있다”면서 “지구별 평균 용적률과 달리 당장 재건축이 가능한 단지들의 평균 용적률은 150~170%이기 때문에 재건축 추진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고밀도 아파트지구에 대한 과밀개발을 막고 기반시설을 갖춘 재건축을 유도하기 위해 개발 기본계획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8월 잠실·반포·서초 등 3개 지구에 대한 개발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이어 청담, 도곡, 서빙고, 여의도, 이수, 압구정, 이촌, 원효, 가락 등 8개 지구에 대한 개발 기본계획을 내년 2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김동환

<저작권자(c)서초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민선 8기 새 시작, 전성수 서초구청
제9대 서초구의회 개원, ‘오세철 의
서초신문 712호
양재2동, ‘어르신 행복나눔 효(孝)
건강보험공단 서초북부지사, 자문위원회
서초신문 711호
’양재천길‘ 문화예술 즐기는 고품격
서초신문 710호
기쁨병원. '유방·갑상선 클리
‘상하이의거 제90주년 기념 나라사랑
감동뉴스
“내곡동 마을에 산타며느리가 떴다!”
방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빠른 정착
서울시민 행복지수 ‘서초구’ 1위!
깜짝뉴스
고속주행 중 시동 꺼져, 생명 위협하
(속보) 검찰, ‘서초구가 청원경찰
서초구민 숙원 ‘정보사터널’ 착공된다
 
서울시 서초구 방배본동769-3 로즈빌 A동 401호 | Tel 02-536-2233 | Fax 02-536-2662
Copyright ⓒ 서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ang0022@hanmail.net